데이터원

빅데이터 전문 기업 TDI의 신뢰도 높은 데이터뉴스,
카카오톡 채널 ‘데이터원’에서 빠르고 편리하게 확인하세요.


빅데이터로 바라본 20/21 시즌 스키장 방문객

작성일 : 2020-12-30


올해 스키장들은 특별한 이벤트 없이 조용하게 문을 열며 예년과 사뭇 다른 모습을 보였다. 보통 11월 초·중순쯤 되면 문을 열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과 높은 기온 등의 요인으로 11월 말부터 12월 초·중순으로 약 2주간 일정이 늦어졌다. 야외에서 즐기는 스포츠는 비말을 통한 전염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이유로 인기를 누렸지만 최근 스키장, 골프장 등 실외 스포츠 관련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야외 스포츠도 더 이상 '코로나19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경고가 늘고 있다.
특히 대표적인 겨울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스키장은 장비를 대여해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리프트나 곤돌라 탑승 시 불특정 다수와 밀폐된 공간에서 접촉할 가능성이 높다. 스키장이 새로운 집단 감염원이 될 수 있다고 우려하더니, 강원도 내 ‘용평리조트 스키장’에서 아르바이트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결국 오픈한지 얼마 되지 않아 우려가 현실화하였다. 방역 당국은 24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스키장 영업 중단과 관광명소도 과감히 폐쇄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데이터원은 강원도 스키장 4곳 (비발디파크, 용평리조트 스키장, 엘리시안 강촌, 휘닉스 평창)을 중심으로 자체 유동인구 데이터를 사용하여 20/21 시즌 오픈 후 약 2주간 스키장 방문객을 분석하였다. 추가로 국내 첫 스키장발 코로나 확진자가 줄지어 나오고 있는 강원도 ‘용평리조트 스키장’ 방문객의 지역, 연령 분석까지 함께 짚어봤다.

[빅데이터로 바라본 ‘20/21 시즌 스키장 방문객’ 분석]

image

먼저 12월 1일(화)에 정식으로 개장한 비발디파크, 용평리조트 스키장 방문객을 개장 당일 이후 스키장이 붐비는 주말 동안 얼마나 많은 사람이 방문했는지 금, 토, 일을 중점적으로 2주간 분석했다.
개장 당일(12월 1일)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오픈 1주 차 금·토·일 비발디파크 방문객은 12월 4일 137.4% 상승을 시작으로 5일 466.3%로 방문객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6일에는 324.8% 증가로 토요일에 비해 증가 폭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오픈 2주 차인 11일 182.5%, 12일 447.6%, 13일 368.4% 증가로 1주 차와 동일하게 토요일에 방문객 증가 비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용평리조트 스키장 방문객은 4일 54.1%, 5일 97.1%, 6일 78.3%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오픈 2주 차 금·토·일을 살펴보면 11일 29.7% 이어 12일 93.0%, 13일 71.7%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image

다음으로 12월 4일(금)에 정식으로 개장한 엘리시안 강촌, 휘닉스 평창 방문객을 개장 당일 이후 스키장이 붐비는 주말 동안 얼마나 많은 사람이 방문했는지 알아보고자 금, 토, 일을 중점적으로 2주간 분석했다. 개장 당일(12월 4일)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오픈 1주 차 토·일 엘리시안 강촌 방문객은 5일 147.9%, 6일 151.8%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오픈 2주 차인 11일 15.9%, 12일 171.2%까지 증가하며 방문객 증가 비율이 가장 높았다.
휘닉스 평창 방문객은 5일 80.5%, 6일 73.4%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오픈 2주 차인 11일 4.3%, 12일 112.9%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용평리조트 스키장’ 개장 후 첫 주말 방문객 분석]

image

다음으로 국내 첫 스키장발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왔던 용평리조트 스키장 개장 후 첫 주말(12월 4~6일) 방문자의 지역과 연령 분석을 추가로 실시했다. 방문자의 지역은 경기도(36.4%)가 가장 높았으며 이어 강원(25.0%), 서울(15.9%) 순으로 분석됐다.
정식 오픈 후 가장 높은 방문객 비율을 보였던 5일 토요일 방문자의 연령층별 증가율 TOP. 3를 분석하였다. 오픈 당일(12월 1일)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30대 227.2% 증가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이어 40대 101.3%, 20대 61.1% 순으로 분석되었다.

분석 결과를 종합해 보면 각 스키장이 개장한 후 첫 주말을 맞아 많은 방문객이 스키장에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토요일에 방문율이 대체로 높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스키장 방문객 특성상 친구들이나 동호회, 가족 등 다수가 함께 모여 방문하기에 방문율이 대폭 증가했던 주말에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다면 지역사회로 바이러스 전파 위험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천 명 안팎에 이르면서 심각한 상황에 접어들었다. 실제로 유동인구 빅데이터를 통해 주말을 중심으로 스키장에 수많은 인파가 몰린 것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겨울 스포츠인 스키장발 코로나가 생길지 모른다는 우려가 현실화하면서 결국 스키장 폐쇄라는 결과까지 나타났다.
코로나19가 모든 것을 멈추기 전 이제는 우리가 자발적으로 잠시 멈춰야 할 때이다. 모든 연말연시 모임을 자발적으로 취소하여 집단감염을 줄이고 실, 내외 마스크 쓰기 등 철저한 개인 방역이 필요한 시점이다. 또한, 정부는 사회적거리두기 3단계를 코앞에 둔 상황에서 연말연시를 앞두고 전국적으로 5인 이상 모임 금지라는 초강수를 두었다. 이번 방침을 기점으로 국내 코로나19 유행 을 뒤집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작성일: 2020.12.30
자료출처 및 작성자: TDI DS팀 이정화, 서예리 매니저
[데이터원은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기준으로 작성합니다.]
Copyright ⓒ TDI.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