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DI News

빅데이터 전문 기업 TDI의 신뢰도 높은 데이터뉴스,
카카오톡 채널 ‘TDI News’에서 빠르고 편리하게 확인하세요.


사회적 갈등으로 번진 故 조유나 양 가족의 비극

작성일 : 2022-07-05


사회적 갈등으로 번진 故 조유나 양 가족의 비극.jpg▶이미지=TDI News (티디아이 뉴스)

제주도 한 달 살기를 하겠다고 떠난 故 조유나 양 가족이 끝내 주검으로 돌아왔다. 부검 결과 타살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밝혀지며 사건이 종결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대중의 관심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빅데이터 전문기업 TDI(티디아이, 대표 이승주)에 따르면 ‘조유나’의 최근 10일 검색량이 50만 9,625건으로 집계됐다. 가족의 실종 경보가 발령된 지난달 24일 총 915건 검색됐으며, 가족이 타고 다녔던 차량이 전남 완도 해상에서 발견된 28일 10만 9,815건의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승용차 속 시신의 신원이 조 양의 가족으로 밝혀진 6월 29일, 검색량은 총 24만 6,776건으로 급증했다. 조 양 가족의 지난 행적들이 알려지며 비극이 예상됐음에도 무사히 살아 돌아오기를 기다렸던 대중의 안타까운 마음이 나타난 것이라 볼 수 있겠다.

이처럼 관심이 지속되고 있는 것은 한 일가족의 비극적인 사건이 사회적 갈등으로 번졌다는 데 있다. 조 양의 가족이 사건 이전 장기 체험학습을 신청했다는 이유로 관리 강화를 권고한 교육 당국과 이에 반발하고 있는 전교조가 대표적이다.

조 양의 부모가 지난 5월 폭락한 ‘루나’ 코인을 여러 차례 검색한 사실과 채무에 고통받았다는 정황도 대중의 갑론을박으로 확대됐다. 정부가 채무와 관련한 사건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힘써야 한다는 주장과 개인의 손실을 사회가 해결해야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비판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것이다.

실제 서울회생법원이 이달부터 가상화폐나 주식 투자 손실금을 채무자 재산 총액에 포함하지 않겠다고 밝혀 논란이 발생한 바 있다. 채무로 경제난에 허덕이는 이들을 돕겠다는 것이 법원의 취지이지만 도덕적 해이가 우려되는 불공정한 제도라는 비판이 국민의 여론인 모습이다.

#가상화폐 #체험학습 #데이터드래곤 #TDI

작성일: 2022.7.5
자료출처 및 작성자: TDI News 심은아 기자
[티디아이 뉴스는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기준으로 작성합니다.]
Copyright ⓒ TDI News. All rights reserved.